본문 바로가기

정경두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 ‘北 사과 있어야’에 동의”

중앙일보 2019.01.09 21:21
국회 남북경제협력특위에서 업무보고하는 정경두 장관   [연합뉴스]

국회 남북경제협력특위에서 업무보고하는 정경두 장관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9일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에 대해 “(북한이) 사과를 하고 조치가 있어야 하는 것에는 분명히 동의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과 관련해 북한에 사과 요구를 해야 하느냐’는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이 북한 소행이라고 하는 것에는 확실하게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며 “남북 간에 군사적 신뢰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그런 부분도 논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지난 1일 KBS 신년기획 ‘한반도의 미래를 묻다’에 출연해 “천안함과 관련된 과거사에 대해 (북한이) 사과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이런 부분에 대해 국민이 많은 생각을 하는 것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남북관계는 앞으로 미래를 보면서 우리가 실질적으로 비핵화를 달성하고 또 항구적 평화정착을 시키는 게 중요하다”며 “ 때문에 과거 그런 부분에 대해 분명히 우리도 생각하는 부분이 있지만, 앞으로 잘 될 수 있도록 한다는 차원에서 일부 우리가 이해를 하면서 미래를 위해서 나가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해 논란이 일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