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트트랙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혐의 추가 고소

중앙일보 2019.01.08 20:58
2018 평창올림픽에 출전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2018 평창올림픽에 출전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폭행 혐의를 받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을 추가 고소했다.
 
심석희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세종은 8일 "심석희가 조재범 코치에게 상습적 폭행과 상해 뿐 아니라 성폭행을 당했던 사실을 털어놓았다"라며 "고심 끝에 조재범 코치를 추가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세종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심석희는 만 17세인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조재범을 '아동·청소년의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심석희는 초등학교 재학시절 조재범 코치의 지도를 받으며 기량이 급상승했다. 그러나 지난해 1월 조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한 뒤 진천선수촌을 이탈했고, 이로 인해 조 코치의 폭력 사실이 밝혀졌다. 심석희는 오랜 기간 상습적인 폭행에 의한 피해를 입었고, 조재범 코치는 상습 상해 등 혐의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받고 법정 구속됐다.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피해사실을 진술하기도 했다. 당시 눈물을 보이며 엄벌을 요청한 바 있다.
 
심석희 측은 "지도자가 상하관계에 따른 위력을 이용해 폭향과 협박을 가하면서 4년간 상습적으로 성폭행했다"며 "한국체대 빙상장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빙상장 라커룸 등에서 폭행이 일어났다"고 구체적인 장소까지 밝혔다. 한편 조재범 코치측은 성폭행 혐의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조재범 코치의 항소심 판결 선고는 오는 14일 이뤄진다. 심석희는 현재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중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