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대한체육회 "스포츠계 현장 폭력 경험 26.1%, 성폭력 2.7%... 과거보다 줄어"

중앙일보 2019.01.08 16:33
#Me Too(미투) #With You(위드유) 구호가 적힌 손팻말. [연합뉴스]

#Me Too(미투) #With You(위드유) 구호가 적힌 손팻말. [연합뉴스]

 
 운동 선수와 지도자가 경험한 폭력·성폭력 실태 전수 조사 결과, 과거에 비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체육회는 지난해 한남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실시한 2018년 스포츠 폭력·성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체육회는 2010년부터 2년 단위로 선수, 지도자들의 폭력·성폭력 실태를 조사해왔다. 특히 지난해 조사엔 국가대표 강화훈련 참가 선수와 지도자 791명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진행했다. 체육회 측은 "지난해 사회적으로 큰 이슈를 불러일으킨 미투 운동과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발생한 국가대표 선수단 내 폭력사건 등을 감안해 보다 심도있는 조사를 실시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전수 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대한체육회. [연합뉴스]

대한체육회. [연합뉴스]

 
이 조사에서 최근 1년간 일반 등록 선수 및 지도자들의 폭력·성폭력 경험 비율은 각각 26.1%와 2.7%로 나타났다. 이는 첫 조사가 이뤄진 2010년(폭력 51.6%, 성폭력 26.6%)에 비해 줄어든 수치다. 직전 조사였던 2016년(폭력 26.9%, 성폭력 3%)과 비교해서도 감소했다. 국가대표 선수 및 지도자들의 폭력·성폭력 경험 비율은 각각 3.7%, 1.7%로 나타났다. 폭력의 범위에는 신체 피해, 언어 피해, 정서 피해, 의사결정 피해, 방관자적 피해 등이 포함됐다. 또 성희롱, 성추행, 강간 피해 등은 성폭력의 범주에 들어간다.
 
스포츠 인권 교육을 받은 경우엔 폭력 가해 비율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국가대표 선수 87.8%, 일반 등록 선수 82.9%가 스포츠 인권 교육을 받았고, 교육을 받은 선수·지도자들의 평균적인 폭력 가해 횟수(0.06회)가 그렇지 않았던 경우(0.162회)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체육회는 "2018년 한 해동안 학교운동부와 회원종목단체 등 소속 4만4436명을 대상으로 스포츠 인권 교육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