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프로골퍼 배상문, 사랑의 열매에 1억원 통 큰 기부

중앙일보 2019.01.07 16:43
프로골퍼 배상문. [사진 올댓스포츠]

프로골퍼 배상문. [사진 올댓스포츠]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남자 골프 간판 배상문(32)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배상문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8일 '배상문이 지난해 12월 31일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2011년 SK텔레콤 오픈 우승 상금을 기부하면서 사랑의 열매와 인연을 맺은 배상문은 2014년 신한동해오픈 우승상금(2억원)을 전액 기부하는 등 통큰 선행을 펼쳐왔다. 2016년에도 1억원을 기부한 그는 개인 고액기부자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에도 가입한 바 있다.
 
배상문은 "계속 마음이 있었는데 투어 활동에 집중하느라 조금 늦어졌다. 2019년 새해를 맞아 어려운 이웃들이 필요로 하는 곳에 잘 쓰여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부금 사용처는 사랑의 열매와 상의해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배상문은 10일부터 미국 하와이주 호놀롤루 와이알라이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소니오픈 인 하와이를 통해 2019년 첫 대회를 치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