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두환 자택 앞 집결한 보수단체 "강제구인, 우리 밟고 하라"

중앙일보 2019.01.07 16:02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7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광주지법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7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광주지법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법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강제구인하러 온다면 우리를 밟고 가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7일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격앙된 목소리로 이 같이 법원을 규탄했다.  
 
광주지법은 이날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사자명예훼손)로 재판에 넘겨지고도 또 불출석한 전 전 대통령에 대해 오는 3월 구인장을 발부해 신병을 확보한 뒤 재판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 전 대통령 집 앞에서 열린 집회에는 500만 야전군·자유연합·전군 구국동지회 회원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법원의 재판과 구인장 관련 언급을 비판하면서 "38년 전 일을 광주에서 다시 재판한다는 것은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8월 알츠하이머 증세를 이유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은 전 전 대통령은 이날도 독감에 걸렸다며 불출석했다. 재판부는 오는 3월11일 오후 2시30분 구인영장을 발부해 전 전 대통령을 출석시킨 뒤 재판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들은 연사의 발언이 이어질 때마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며 호응했다. '5·18 북한 배후설'을 주장하다 여러 차례 소송당한 지만원씨가 "전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북으로 날아가는 것을 막은 구국의 영웅"이라고 발언하자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이들은 한 언론사 기자의 가방에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이 달린 것을 보고 "여기가 어디라고 찾아왔느냐"며 고성과 폭언을 쏟아내 현장에서 쫓아냈다.
 
경찰은 전 전 대통령 자택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쳐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자택 주변은 지지자들로 소란스러웠지만 정작 전 전 대통령 자택에서는 적막이 흘렀다. 굳게 닫힌 대문으로는 드나드는 이가 보이지 않았고 창가에도 사람의 모습은 없었다.
 
앞서 전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는 최근 한 보수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해 5·18 희생자 유가족들과 시민단체로부터 큰 반발을 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