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특별감찰반 의혹 국정조사 도입…찬성 45.7% 반대 41.6%

중앙일보 2019.01.07 15:47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참고인 신분으로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다. 장진영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참고인 신분으로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다. 장진영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규명을 위해 검찰 수사 외에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추가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반대 의견과 비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4일 전국 성인 503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검찰 수사 외에 국조나 특검을 추가로 도입해야 한다’는 찬성 응답은 45.7%로 집계됐다. 반대로 ‘먼저 검찰 수사를 해야 한다’는 응답은 41.6%로 나타났다. 찬성 응답과 반대 응답의 차이는 4.1%포인트로 오차범위 내에 있다. 모름·무응답은 12.7%였다.
 
이번 조사 결과는 이념 별로 차이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보수층에서는 국조·특검 도입 찬성이 64.7%였지만, 반대는 23.7%에 그쳤다. 진보층에서는 반대가 55.0%로 찬성 36.4%보다 높았다. 중도층은 전체 조사결과와 마찬가지로 팽팽했다. 찬성은 43.8%, 반대는 45.8%였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3일 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3일 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지정당별 조사결과도 이념성향별 조사결과와 비슷했다. 자유한국당(찬성 78.9% vs 반대 13.8%)과 바른미래당 지지층(61.4% vs 34.9%), 무당층(54.5% vs 26.9%)에서 찬성 여론이 높았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찬성 19.3% vs 반대 62.7%)과 정의당 지지층(23.4% vs 69.2%)에서는 반대 여론이 더 많았다. 
 
앞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씨는 비리의혹으로 검찰에 복귀한 뒤 특감반 근무시절의 첩보활동을 폭로하며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또 특감반 근무시절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윗선의 지시에 따라 첩보를 수집·생산했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지난 3, 4일 이틀 연속으로 김 검찰수사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3차 참고인조사는 9일로 연기됐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고 있다.[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고 있다.[뉴스1]

 
한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