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은퇴 정성훈, KIA 2군 타격코치로 새 출발

중앙일보 2019.01.07 14:28
올시즌부터 KIA 2군 타격코치를 맡게 된 정성훈. 양광삼 기자

올시즌부터 KIA 2군 타격코치를 맡게 된 정성훈. 양광삼 기자

지난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한 정성훈(39)이 KIA 코치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는 7일 2019시즌 코칭스태프를 발표했다. 정성훈은 퓨처스(2군) 타격코치로 변신하게 됐다. 1999년 1차 지명으로 해태(KIA 전신)에 입단한 정성훈은 2003년 트레이드로 현대 유니폼을 입은 뒤 LG를 거쳐 16년 만에 고향 팀으로 돌아왔다. 정성훈은 대타, 1루수, 3루수 등으로 88경기를 뛰며 54안타를 쳤다. 통산 최다 출전(2223경기) 기록을 세운 정성훈은 시즌 뒤 그라운드를 떠나기로 했다. 역시 현역 은퇴를 결정한 투수 곽정철은 2군 코치를 맡는다. 박기남 스카우트도 퓨처스 수비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다.
 
1군 코칭스태프에도 변화가 있다. KIA는 올해부터 수석코치직을 없애고, 야수와 투수 파트 총괄코치를 두기로 했다. 1군은 김민호 야수 총괄 코치, 강상수 투수 총괄 코치가 지도한다. 코우조·홍세완 타격 코치, 이대진·서재응 투수 코치, 김민우 수비 코치, 김종국 주루 코치, 김상훈 배터리 코치로 구성된다. 퓨처스 팀은 박흥식 감독, 김선진 타격코치, 류택현 투수 코치, 김성규·김창희 작전 주루 코치, 김지훈 배터리 코치가 선수단을 지도한다.
 
KIA 코치로 돌아온 앤서니

KIA 코치로 돌아온 앤서니

기존 3군과 재활군은 육성·잔류·재활 파트로 세분화해 선수들의 몸 상태와 수준에 맞춘 체계적으로 운영한다. 육성군 투수 부문은 앤서니 르루 코치가, 야수 부문은 정기창 코치가 맡는다. 앤서니 코치는 2012년과 2013년 KIA에서 통산 11승 16패 21세이브를 기록했다. 잔류군은 양일환 투수 코치와 장태수 야수 코치가 지도하고, 재활군은 김정수 코치가 맡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