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강릉 펜션사고’ 조롱, 워마드…수사협조 요청에 묵묵부답”

중앙일보 2019.01.07 14:12
워마드 일부 회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거듭된 수사협조 요구에도 워마드 측이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중앙포토]

워마드 일부 회원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거듭된 수사협조 요구에도 워마드 측이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중앙포토]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가 강릉 펜션 사고 피해 학생과 유족들을 모욕‧조롱한 데 대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묵묵부답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서울경찰청 이명교 수사부장은 오전 원경환 서울경찰청장 및 지휘부와 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일부 회원을 특정,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회원정보 요구를) 팩스로 집행했다”며 “하지만 현재까지 운영자 측 답변이 없고, 추가 연락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마드는 기존에도 게시물과 관련해 몇 차례 수사대상에 오른 바 있다. 하지만 서버가 해외에 있고, 협조적이지 않아 수사 진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최근 워마드 게시판에는 지난달 18일 발생한 강릉 펜션 사고 피해자와 유족 등을 조롱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이에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워마드 운영자에게 문제가 된 글을 쓴 회원에 대한 정보를 요청했다.
 
이 부장은 앞서 논란이 된 일베 ‘여친 인증’ 사건에 대해서도 “지난번 검거된 13명 외에도 2명이 더 있는데 해외에 나가 있는 상태”라며 “이달 중순 조사가 가능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일베 사이트에는 자신의 여자친구를 몰래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출 사진이 올라와 파문이 일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