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文 정부, 착한 척·국민 위하는 척 ‘척쟁이’ 노릇 그만해야”

중앙일보 2019.01.07 10:46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 집무실의 광화문 이전이 보류된 것과 관련 “위선적인 정부의 또 다른 민낯을 보는 것 같다”며 “청와대 이전의 어려움을 알고도 그런 공약을 했다면 기만이고, 모르고 했다면 무능”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제 ‘척쟁이’ 노릇은 그만해야 한다. 착한 척, 국민 위하는 척, 소통하는 척 그만하고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청와대와 여당이 메시지를 가리기 위해 메신저들에게 소위 ‘나쁜 놈’ 프레임을 씌우는 간계를 무차별적으로 썼다”며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인 시도를 하자 이번에는 진실파악 시도가 공익제보자의 인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런 논리라면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소를 철회하는 게 우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이 해양경찰청 상훈 문제로 담당 직원의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조사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대통령 친인척을 관리해야 할 민정수석실이 부처에 관여한 것으로, 명백한 권한 남용”이라며 “청와대의 전방위 사찰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을 카페에서 만나고 군 장성 인사자료를 분실한 문제에 대해선 “개인 인적사항은 물론 세밀한 평가가 담겨 있어 해당 자료를 불순세력이 악용할 경우 안보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참모총장의 (인사) 추천권에 청와대가 사전개입했다는 의혹, 자료 분실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는지 등 안이한 대응에 관해 국회에서 따져 물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청와대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 인사를 실시할 예정인 것과 관련해 “총선용 참모진 개편이 아니라 민간인사찰과 조작에 대한 문책용, 견책용 인사개편이 필요하다”며 조국 민정수석 등 민정라인 교체를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