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 함께 살아보자" 故임세원 교수 유족의 품격

중앙일보 2019.01.06 13:10
환자의 흉기에 유명을 달리한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의사의 유가족이 6일 감사의 글을 공개했다. 임 교수의 절친한 친구인 백종우 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이날 낮 유족의 글을 공개했다.
 

유가족 감사의 글 공개
"‘힘들어도 오늘을 견디어 보자고, 우리 함께 살아보자’던 고인의 뜻이 드러나길"
고인에게는
"생명 위협 순간에도 주위 살펴줘서 고마워요, 우리 함께 살자는 뜻 잊이 않을게요"

고 임세원 교수 추모, SNS서 확산   (서울=연합뉴스) SNS서 확산하고 있는 故 임세원 교수 추모 그림. 원작자 늘봄재활병원 문준 원장. 2019.1.2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 임세원 교수 추모, SNS서 확산 (서울=연합뉴스) SNS서 확산하고 있는 故 임세원 교수 추모 그림. 원작자 늘봄재활병원 문준 원장. 2019.1.2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유족은 "평소 임세원 의사에게 도움을 받았다는 어느 유가족 대표의 조문을 받는 순간 눈물이 왈칵 쏟아졌습니다. ‘아~ 우리도 유가족이 되었구나. 우리는 이렇게 어느 순간 무언가가 될 수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아픔을 설명했다.
 
유족은 고인의 유지를 전했다. 
 "평소 고인은 마음의 고통이 있는 모든 분이 사회적 편견이나 차별 없이, 누구나 쉽게, 정신적 치료와 사회적 지원을 받기를 원했습니다. 고인의 뜻을 기리고자 많은 분이 바쁜 시간을 쪼개어 빈소를 찾아주시거나 멀리서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 고인이 평소 하시던 말처럼 저희 유족에게 ‘힘들어도 오늘을 견디어 보자고, 우리 함께 살아보자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유족은 "이렇게 어느 순간 우리는 무언가가 되고, 무언가가 된 우리를 지켜주고자 또 다른 우리가 우리에게 찾아옵니다. ‘우리 함께 살아보자’는 고인의 뜻이 저희 유족과 직접 혹은 멀리서 고인을 애도하고 추모해 주신 분들을 통해 드러나기를 바랍니다."고 덧붙였다.
 
유족은 "고인의 죽음은 마음의 상처를 다루는 정신건강 의료진과 여러 의료진의 안전 확보의 이유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위험이 있는 곳에서 일하는 모든 분의 안전을 살피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말을 잊지 않았다.
 
유족은 고인에게도 마지막 한마디를 남겼다.
"생명이 위협받는 순간에도 주위를 살펴봐 줘서 고마워요. 덕분에 우리가 살았어요. 우리 함께 살아보자는 뜻 잊지 않을게요."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