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찍 퇴근하고 싶어 만든 회사가 온라인 공부방?

중앙일보 2019.01.06 11:00
[더,오래] 전규열의 나도 한다! 스타트업(9)
인터뷰 중인 이랑혁 대표의 모습. 이랑혁 대표는 누군가의 저녁이 있는 삶을 도우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구루미를 창업했다. [사진 전규열]

인터뷰 중인 이랑혁 대표의 모습. 이랑혁 대표는 누군가의 저녁이 있는 삶을 도우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구루미를 창업했다. [사진 전규열]

 
‘누군가의 저녁이 있는 삶을 도우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구루미를 창업한 이랑혁(43)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구루미서비스는 ‘구루미 실시간 화상 플랫폼’(화상회의 및 화상교육)과 ‘구루미 캠 스터디 서비스’로 구분된다. 구루미캠스터디는 온라인독서실 플랫폼이다.
 
원래는 웹 기반의 실시간 통신플랫폼으로 온라인 화상회의나 온라인 화상교육, 온라인독서실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지금은 구루미사용자의 95% 이상이 구루미캠스터디를 이용하고 있다. 구루미캠스터디는 노트북(컴퓨터)에 웹캠을 연결해서 구루미에 공부방을 만들고 여러 명이 함께 공부하는 서비스다.
 
창업한 지 3년, 연 매출 4억원
2015년 이 대표를 포함해 3명이 창업해 현재 9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연간 매출은 평균 4억~5억원 정도다. 구루미캠스터디 서비스는 현재 개인 사용자는 무료라 수익이 발생하지 않지만, 화상회의나 화상교육 플랫폼 판매로 매출의 90% 이상을 올린다.
 
이 대표가 창업을 결심하게 된 것은 ‘집에 일찍 들어가고 싶어서’다. 화상회의 솔루션 개발 회사에 5년 정도 다녔는데, 여러 회사가 컨소시엄으로 화상회의 개발 과제를 수행한 적이 있었다. 이때 주로 만나서 회의하다 보니 길에서 버리는 시간이 너무 많았다. 그 시간을 아껴 남는 시간을 가족들에게 보람되게 쓸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화상 회의 화면. 창업 후 사용자들이 서비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관찰한 결과 젊은 층과 여성이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점과 실행하기 어려워하는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사진 전규열]

화상 회의 화면. 창업 후 사용자들이 서비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관찰한 결과 젊은 층과 여성이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점과 실행하기 어려워하는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사진 전규열]

 
구루미는 원래 화상 회의나 화상교육을 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회사였다. 2015년 9월에 창업한 후 2016년 1월부터 사용자들이 구루미 서비스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관찰했다. 호기심에 1년간 모니터링한 결과 10대, 20대 젊은 층과 여성이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점과 구루미를 사용하면서 실행하기 어려워하는 부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온라인독서실’ 서비스가 사업적 가치가 있겠다는 판단이 들었고 2018년 1월 오픈했다. 처음에 화상회의나 화상교육을 하려다가 온라인 독서실로 주력사업이 바뀌게 됐다. 구루미캠스터디는 현재 회원 수가 15만명이지만 2019년 100만명을 목표로 한다.
 
구루미캠스터디는 스터디룸에 여러 명이 들어와서 서로 영상을 보면서 공부하기 때문에 집중할 수 있다. 또 집에서 영어공부도 소리 내면서 할 수 있다. 서로 공부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상대가 몇 시간 공부하는지도 알 수 있어 경쟁심도 생기고 자신도 통제할 수 있어 공부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구루미 캠 스터디 사용자 화면. 스터디룸에 여러 명이 들어와서 서로 영상을 보면서 공부하기 때문에 경쟁심도 생기고 자신도 통제할 수 있어 공부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사진 전규열]

구루미 캠 스터디 사용자 화면. 스터디룸에 여러 명이 들어와서 서로 영상을 보면서 공부하기 때문에 경쟁심도 생기고 자신도 통제할 수 있어 공부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사진 전규열]

 
사용방법도 간단하다. 노트북에는 웹캠이 있어 구루미 사이트에 접속하고 그다음 스터디룸으로 들어가면 된다. 스마트폰을 공부하는 곳 옆에 두고 실시간으로 촬영하면서 활용해도 된다.
 
현재 구루미 서비스는 사용자를 어느 정도 확보할 때까지 무료로 운영할 예정이다. 지금은 스터디룸에 참여하는 사람의 출결 상황을 방장이 체크하고 있지만 이것을 자동으로 관리해주는 시스템을 만들어 주면 유료화가 가능하다는 생각에 수익모델을 준비 중이다.
 
이 대표도 가장 어려웠던 것이 자금 조달이었다. 창업 자금은 개인 돈 6000만원과 정부과제를 하면서 받은 지원금으로 마련했다. 창업 초기 2년 동안은 연구개발과 직원 급여를 해결하기 위해  한 해에 정부가 지원하는 과제를 2~3개씩 수행해야 했다. 정부 과제를 수행하면 지원금과 은행권 창업 지원재단인 디캠프에서 사무실이 무상 제공됐다.
 
또한 별도의 영업을 하지 않았는데도 매년 온라인 화상회의 및 화상교육 솔루션 판매로 매년 4억~5억원 정도 벌 수 있었다. 이번에 사업성을 인정받아 BTC인베스트먼트(VC)에서 5억원, 디캠프에서 1억원의 투자를 받아 사업 확장을 준비 중이다.
 
사업성 인정받아 6억원 투자 유치
사용자와의 만남. [사진 전규열]

사용자와의 만남. [사진 전규열]

 
이 대표는 지금까지 좋아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왔다. 그래서 학사(천문학)와 석사(경영학), 박사(공학)의 전공이 다르다. 이것이 결국 융합적인 생각으로 발전해 스타트업의 기반이 된 듯하다.
 
이 대표는 “앞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국내 이용자뿐만 아니라 세계의 모든 공부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세상에서 가장 큰 온라인독서실’을 만들어 구루미 이용자가 꿈에 더 빨리 다가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전규열 서경대 경영학부 교수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전규열 전규열 서경대 경영학부 교수 필진

[전규열의 나도 한다! 스타트업] 서경대 경영학부 벤처창업 관련 교수다. “평균수명 100세 시대” 은퇴 후 아무 걱정 없는 편안한 노후생활은 이제 옛말이 됐다. 아무리 노후설계를 잘해도 남은 40년을 버티기에는 역부족인 시대가 된 것이다. 특히 퇴직이라는 현실 앞에 다시 일어서느냐 아니면 포기하느냐에 따라 인생 후반전 성공 여부가 결정되는 현실이다. 평소 자신의 취미나 오랫동안 익혀온 전문성 등을 살려 창업으로 연결해 성공한 우리주변 이웃들의 따뜻한 ‘창업성공’ 이야기가 ‘100세 인생2막’을 준비하는 시니어들에게 희망의 나침반이 됐으면...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