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냉면 이어 ‘수신료 거부 챌린지’ 나선 한국당

중앙일보 2019.01.06 10:50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박대출 의원. [사진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박대출 의원. [사진 페이스북]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운동에 나섰다.  
 
앞서 한국당이 한국방송공사(KBS)의 프로그램 공정성 문제를 지적하며 “수신료 강제징수 거부 운동을 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한국당은 지난해 11월에도 이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냉면 발언’에 반발해 SNS에 냉면을 먹는 사진을 올리는 이른바 ‘목구멍 챌린지’를 진행한 바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KBS 수신료를 거부합니다’는 제목으로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에서 자신의 사진과 함께 “정권의 방송 아닌 국민의 방송을 위하여”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KBS 방송화면을 배경으로 한 사진에서 손으로 ‘엑스’를 그렸다.
 
그는 ‘KBS 수신료 거부 챌린지’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다음 주자로 정용기 정책위의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정재 원내대변인을 지목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수신료 거부’ 챌린지를 시작한 박대출 의원의 지목으로 참여하게 됐다.  
 
박 의원은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릴레이 운동을 제안하며 다음 주자로 나경원 원내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종문 자유민주국민연합 본부장을 언급했다.  
 
한편 한국당은 최근 KBS의 일부 프로그램이 정치적으로 편향됐다고 주장하며 KBS의 수신료를 분리 징수하고 중간광고를 금지하도록 하는 방송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KBS 헌법 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별위원회’를 출범하고, 시민사회와 연대해 KBS에 대한 수신료 거부 운동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KBS는 입장문을 내 “제1야당이 이처럼 여러 잘못된 주장을 이어갈 경우 국민에게 공영방송 제도 자체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KBS는 “수신료는 수상기를 보유한다면 누구나 내야 하는 특별부담금”이라며 “수신료를 KBS가 직접 분리 징수하면 지출만 늘고 징수율은 떨어져 공영방송의 근간을 흔들 수 있다. 정치권이 보도 공정성에 대한 문제를 수신료와 연계하는 것은 공영방송 독립성을 위협하고 나아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