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아베, 韓징용배상 압류신청 “매우 유감…국제법 의거하겠다”

중앙일보 2019.01.06 10:03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압류 절차에 들어간 것에 대해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방송된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과 관련해 “‘한반도 출신 노동자’에 대해선 압류를 향한 움직임은 매우 유감”이라며 “정부로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징용공 문제는) 애초 1965년 한ㆍ일 청구권협정에 의해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면서 “앞서 (한국 대법원의) 판결은 국제법에 비춰 있을 수 없는 판결”이라고 했다. 이어 “국제법에 의거해 의연한 대응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 검토를 관계부처에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