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伊언론 "조성길, 제3국 도피후 이탈리아 재입국…은신 중"

중앙일보 2019.01.05 20:49
대사 대리 망명타진설 속 정적 휩싸인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관   [연합뉴스]

대사 대리 망명타진설 속 정적 휩싸인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관 [연합뉴스]

조성길(44) 이탈리아 주재 북한 대사대리가 작년 11월 잠적 후 제3국으로 도피했다가 다시 이탈리아로 돌아와 이탈리아 정보당국의 보호를 받으며 은신하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일간지 코리에레델라세라는 조성길 대사대리가 정확히 언제, 어떤 이유로 사라졌으며, 현재 어디에 있는지 등 정확하게 밝혀진 것이 없다면서, 지금까지 입수한 정보를 종합해 예측한 내용을 공개했다.
 
이 신문은 조 대사대리가 북한으로의 귀임 통보를 받은 작년 9월, 후임자에 대한 인수 인계 작업을 시작했을 것이라고 봤다. 이후 이탈리아 외교부가 대사대리 교체 마지막 절차를 위해 11월 그에게 연락했을 때 이미 사라진 상태였을 확률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에 이탈리아 외교부는 이탈리아 정보당국에 이 사실을 통보했고, 정보당국은 이미 제3국으로 도피해 은신해 있던 그를 찾아내 다시 이탈리아에 데리고 들어왔으며, 이 과정에서 미국 정보기관에 연락해 양국 정보당국의 긴밀한 공조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현재 조 대사대리는 자신의 신병을 둘러싼 해법을 기다리면서 이탈리아 정보 당국의 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조 대사대리가 최초로 도피했던 제3국이 어디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신문은 "그의 잠적을 인지한 이후 북한 당국이 특수 요원들을 로마에 긴급히 파견했으나, 조 대사대리 체포에 결국 실패했다"면서 "북한 특수 요원들은 남아 있는 공관원들의 동요를 막고, 이번 사태에 대한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로마 남부 에우르(EUR) 지역의 북한 대사관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성길의 향후 망명지와 관련해서는 "그의 궁극적인 목표가 자신이 지닌 정보를 미국 등에 넘겨 보상을 받으면서, 신분세탁을 거쳐 이탈리아에 남는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가 사람과 물자의 교통이 많고 전략적으로 중요한 이탈리아에서 대사대리로 근무한 만큼 서방 정보당국의 구미에 맞는 정보를 다수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후 망명지에 관련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을 기다리고 있는 한국 정부가 북한 체제를 배신한 그를 환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역시 그에게 망명을 허용함으로써 북한과의 대화 분위기를 망치고 싶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도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