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릴레오’ 유시민 “사실 토대” vs ‘홍카콜라’ 홍준표 “재미없다” 신경전

중앙일보 2019.01.05 20:16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유튜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유튜브]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5일 첫 방송부터 흥행에 성공했다. 이 방송이 올라온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은 이날 오후 8시 기준 구독자 수 30만 명을 넘어섰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 구독자 수(약 20만 명)보다 약 10만 명 더 많다. 첫날부터 채널 구독자가 20만명을 훌쩍 넘어서자 인터넷에서는 유 이사장이 홍 전 대표를 압도했다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유튜브 방송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유튜브 방송 캡처]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항간에는 어떤 보수 유튜브 방송과 알릴레오가 경쟁하는 것처럼 보도하던데 저희는 사실의 증거를 토대로 해서 합리적으로 추론하겠다”며 ‘TV홍카콜라’를 향한 견제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TV홍카콜라.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TV홍카콜라. [연합뉴스]

홍 전 대표 역시 맞받아쳤다.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사진 홍준표 페이스북]

그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독자 수야 좌파들은 잘 뭉치니까 단숨에 올라가겠지만 접속시간과 접속자 수는 점점 떨어질 것이다. 재미가 없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알릴레오’의 흥행을 평가절하했다.
 
홍 전 대표는 “우리는 소재가 무궁무진하고 쉽고 재미있을 것”이라며 “그리해 1대100 싸움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한 번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올린 또 다른 글에서는 “문 정권의 국정 홍보처장을 거국적으로 밀어준 결과가 그 정도라면 한번 해볼 만 하다”며 “TV홍카콜라 혼자만으로 청와대·민주당·친북좌파 모두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