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인 16%, 이민 가고 싶다…트럼프 때문“

중앙일보 2019.01.05 18:26
미국인의 16%가 영원히 다른 나라로 가서 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P=연합뉴스]

미국인의 16%가 영원히 다른 나라로 가서 살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P=연합뉴스]

이민을 희망하는 미국인들이 폭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주된 이유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꼽았다.
 
갤럽이 4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 응답자의 16%가 영원히 다른 나라로 가서 살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전임 대통령 재임 당시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과거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재직하던 때는 응답자의 10%, 조지 W. 부시가 대통령으로 있을 때는 응답자의 11%가 이민을 가고 싶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갤럽은 “미국은 현재 미국에 정착하고 싶어 하는 수많은 난민 문제로 씨름을 하고 있지만, 정작 미국에서는 기록적인 수의 미국인들이 나라를 떠나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여성과 젊은층, 빈곤층에서 이민을 가고 싶다는 응답률이 전반적으로 높았다. 이민 희망률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30%를 차지한 ‘30세 미만(15~29세)’으로 집계됐다. 특히 30세 미만 여성들의 경우 40%가 이민을 희망한다고 응답했으며 남성은 20%대로 연령대별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 이후 50대 이상이 되면 남녀 답변 격차는 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을 원하는 주된 요인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통령직 수행’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응답자의 22%가 트럼프의 국정수행 능력에 부정적인 인식을 보였으며 긍정은 7%에 그쳤다.
 
미국인들의 희망 이민지로는 캐나다(26%)가 가장 인기가 높았다. 2016년에는 캐나다로 떠나고 싶다는 응답이 12%였으나, 트럼프 당선 이후 점차 증가해 현재는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15세 이상의 미국인 1000명을 대상으로 2017년과 2018년에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3.6%포인트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