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머나먼 2승… 한국전력 역전패, KB손해보험 3연승 질주

중앙일보 2019.01.05 16:32
펠리페

펠리페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또다시 시즌 2승 도전에 실패했다. KB손해보험이 대역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렸다.
 
KB손해보험은 5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한국전력에 세트스코어 3-2(21-25, 23-25, 26-24, 25-21, 15-9)로 이겼다. 먼저 두 세트를 내준 KB손보는 3,4,5세트를 내리 따내며 역전승을 거뒀다. KB손해보험은 4라운드 전승을 이어가며 시즌 첫 3연승을 달렸다. 7승14패(승점 23). 펠리페는 블로킹 5개, 서브에이스 2개 포함 올시즌 개인 최다인 43점(종전 42점, 2018년 12월 15일 삼성화재전)을 기록했다. 서브득점 하나가 모자라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지 못했다.
 
5일 KB손해보험전에서 20점을 올렸으나 패배를 막지 못한 한국전력 서재덕. [사진 한국배구연맹]

5일 KB손해보험전에서 20점을 올렸으나 패배를 막지 못한 한국전력 서재덕. [사진 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은 지난달 18일 KB손해보험과 3라운드 경기에서 3-2로 이겨 개막 16연패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4라운드 만남에선 경기 중반부터 집중력을 잃고 허무하게 무너졌다. 1승20패(승점 9). 한국전력은 올시즌 풀세트 경기에서만 7번이나 패하며 뒷심 부족을 드러냈다.
 
경기 초반은 한국전력의 흐름이었다. 한국전력은 팀 디그 1위답게 끈끈한 수비력을 발휘했다. 에이스 서재덕은 강타와 연타를 섞어 KB손해보험 블로커들을 따돌렸다. 2세트에선 15-17로 끌려갔지만 조근호, 김인혁의 블로킹으로 뒤집기에 성공했다. 24-23에선 최홍석이 펠리페를 상대로 1인블로킹으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5일 의정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5일 의정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프로배구 KB손해보험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하지만 3세트부터 KB손해보험이 리듬을 찾았다. 펠리페에 집중됐던 공격에 손현종이 가세하면서 공격력이 좋아졌다. 반면 서재덕의 페이스가 떨어졌고, 한국전력은 김인혁과 최홍석까지 활용했으나 역부족이었다. KB손해보험은 3,4세트를 내리 따내며 승부를 풀세트로 끌고갔다. 마지막은 펠리페의 독무대였다. 펠리페는 5세트 시작과 함께 오픈 공격을 성공시킨 데 이어 서재덕을 두 번이나 연속으로 블로킹했다. 펠리페의 서브 맹폭까지 이어지면서 경기가 끝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