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신재민 핍박 말고 고발 철회하라"…청문회 개최 요구도

중앙일보 2019.01.05 16:13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기획재정부가 신 전 사무관을 고발한 것은 공익제보자에 대한 핍박이라며 고발 철회를 촉구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기획재정부가 신 전 사무관을 고발한 것은 공익제보자에 대한 핍박이라며 고발 철회를 촉구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장한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압박 등에 대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며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또 기획재정부가 신 전 사무관을 고발한 것은 공익제보자에 대한 핍박이라며 고발 철회를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5일 논평에서 "신 전 사무관이 밝힌 '적자국채 발행 외압' 제보가 사실이라면 국익을 도외시한 기재부와 청와대의 과오는 용서받을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신적폐·반국가적 국정농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양심적 공익제보를 한 신 전 사무관을 검찰에 고발했다"면서 "즉시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철회하고, 제보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서두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국채 발행과 인사개입에 관한 청와대의 압박 의혹이 국민적 의혹이 된 이상 반드시 풀고 가야 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국채 발행과 인사개입에 관한 청와대의 압박 의혹이 국민적 의혹이 된 이상 반드시 풀고 가야 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국채 발행과 인사개입에 관한 청와대의 압박 의혹이 국민적 의혹이 된 이상 반드시 풀고 가야 한다"며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정부·여당이 자신들의 치부를 감추기 위해 공익제보자 보호라는 대선 공약과는 상반되는 궤변을 늘어놓고 온갖 수단을 동원해 신 전 사무관을 핍박하려 들고 있다"면서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4일 오후 참여연대는 '신재민 전 사무관에 대한 기재부의 고발은 지나치다'는 논평을 내고 "내부 고발을 가로막는 고발과 소송 남발, 인신공격을 지양해야 한다"며 고발 철회를 요구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