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퇴직 후 헛소문 유포는 양아치짓” 페북글 공유

중앙일보 2019.01.05 13:49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연합뉴스·뉴스1]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연합뉴스·뉴스1]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말 뜻만 제대로 알아도 ‘공익제보’와 ‘양아치짓’을 분간할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해 올렸다.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직에 있는 사람이 해고될 각오하고 공익을 위해 자기 조직의 비리를 폭로하는 게 ‘공익제보’다. 이미 퇴직한 사람이 몇 달이나 지나서 자기 조직에 관한 헛소문을 퍼뜨리는 건 보통 ‘양아치짓’이라고 한다. 말뜻만 제대로 알아도, ‘공익제보’와 ‘양아치짓’을 분간할 수 있다”고 주장한 내용을 손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로 공유한 것이다.
 
손 의원은 “전우용 선생님의 워딩은 언제나 그저 놀라울 뿐이다. 전 선생님을 모시고 악성프레임을 깨기 전문방송을 한번 하고 싶은 소망이 있다”면서 전 씨와 같은 입장임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손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 전 사무관을 향해 “나쁜 머리 쓰며 의인인 척 위장하고 순진한 표정으로 떠드는 솜씨가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며 “신재민은 진짜로 돈을 벌러 나왔고 가장 급한 것은 돈”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다 지난 3일 신 전 사무관이 자살을 기도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 글을 삭제해 논란이 일었다. 글을 삭제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자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내린 이유는 본인이 한 행동을 책임질만한 강단이 없는 사람이라 더는 거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 이후에도 손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재민씨 관련 글을 올린 이유는 순수한 공익 제보자로 보기에는 문제가 많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해 논란이 거세졌다.
 
이에 대해 전여옥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아무리 청와대에 잘 보이려고 해도, 아무리 진영논리의 홍위병을 자처해도 이것은 정말 너무 심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치고 이념이고 다 떠나서 자식 낳고 사는 사람 같지가 않다”며 “(손 의원이) 1955년생이면 만으로 64살인데 어찌 자기 나이 딱 절반의 32살 젊은 청년에게 저리도 모질고 독하고 살기 어린 말을 퍼붓는 것이냐. 나이를 어디로 드셨냐”고 반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