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대통령집무실 광화문이전 무산, 국민 우롱···사죄해야"

중앙일보 2019.01.05 11:26
유홍준 광화문시대 준비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보류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유홍준 광화문시대 준비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청사 이전 보류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내놓은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이 사실상 백지화된 것을 한목소리로 비판하며 문재인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청와대는 전날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이 역사성, 보안, 비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설명하고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이행이 보류됐다고 알렸다.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말만 번지르르’ 정권이 아닐 수 없다. 문재인 정부의 공약은 선거 때만 말이 되는 공약인가”라며 “현실성 없는 거짓 공약으로 국민을 우롱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유홍준 자문위원이 전날 ‘문 대통령이 공약을 발표할 때는 실무적 검토를 했다기보다 소통 강화라는 이념적 취지였던 것 같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감쌀 수 있는 것을 감싸라. 표만 얻으면 된다는 생각에 국민을 상대로 속임수를 썼다고 말하는 편이 낫겠다”라며 “더이상 즉흥적인 포퓰리즘에 근거한 약속은 남발하지 마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전날 저녁에 낸 논평에서 “대통령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겠다는 대국민 공약을 철회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윤 수석대변인은 “대선 공약으로 효과는 다 보고 국민과의 약속은 휴지통에 내던진 것으로, 정치적 도의를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