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친에게 임신 중 폭행당해…온몸 피멍” 경찰, 데이트폭력 남성 수사

중앙일보 2019.01.05 09:23
[중앙포토]

[중앙포토]

 
남자친구로부터 잔혹한 데이트폭력에 시달렸다는 20대 여성의 사연과 온몸에 멍이 든 사진이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확산하고 있다. 이에 경찰이 해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5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해운대구 한 PC방에서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20대 여성 A씨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남자친구 B씨가 A씨를 폭행한 혐의로 신고가 접수된 2건의 사건을 경찰청에서 추가로 넘겨받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신변 보호 조치도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사 중인 사안으로 사건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SNS에 공개된 글에는 A씨가 지난해 5월부터 남자친구와 교제를 시작했으며, 이후 상습적인 폭행에 시달렸고 감금을 당하기도 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또 이 글에서 A씨는 임신 중에도 폭행을 당했고 KTX에서도 피해를 봐 승무원과 다른 승객 도움으로 경찰에 신고했다는 내용을 밝혔다.
 
해당 사진에는 온몸에 피멍이 든 A씨 모습도 나와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