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난 잘못없고, 역사상 최고 인기 대통령" 탄핵론 반격

중앙일보 2019.01.05 02:03
새 의회 열자마자 불거진 탄핵론…트럼프 "역사상 최고 인기 대통령" 반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자화자찬을 내세워 자신에 대한 탄핵론에 반격을 가했다.
 

민주당 하원 장악하며 주도권 싸움
러시아 스캔들 특검 보고서 발표 임박
트럼프 "어떤 대통령보다 성공적인 첫 2년"

새 의회 개원 첫날부터 야당 일각에서 탄핵론이 다시 불거지고 이에 대통령이 직접 받아치는 등 트럼프 대통령과 야당의 주도권 싸움이 팽팽하게 전개되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아마도 역대 가장 위대한 선거에서 이겼고 아무것도 잘못한 것이 없으며(러시아와의 공모는 없었다. 공모한 건 민주당이다), 그 어떤 대통령보다 성공한 첫 2년을 보냈고 93%의 지지율로 공화당 역사상 가장 인기가 좋은 대통령을 어떻게 탄핵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대통령은 또한 "민주당이 하원이나 상원을 장악하면 금융시장에 혼란이 초래될 것"이라고 주장한 뒤 "우리는 상원을 이겼고 그들은 하원을 이겼다. 상황은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그들이 나를 탄핵하고자 하는 건 단지 그들이 2020년 (선거에서) 이길 수 없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8월 개인 변호사 출신인 마이클 코언의 유죄 인정과 대선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이었던 폴 매너포트의 유죄 평결로 일각에서 탄핵론이 고개를 들자 "만약 내가 탄핵당한다면, 시장은 붕괴할 것으로 생각한다. 모두가 매우 가난해질 것"이라며 자신의 재임 성적을 'A+'라고 매긴 뒤 "훌륭하게 일을 해낸 누군가를 어떻게 탄핵할 수 있는지 나는 모르겠다"고 반박한 바 있다.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측 간 내통 의혹을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수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하원 권력 교체와 맞물려 이번 의회에서 탄핵론이 쟁점으로 부상하는 양상이다.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은 개원 첫날인 3일 NBC방송 인터뷰에서 "탄핵은 매우 분열을 초래할 것"이라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우리는 정치적 이유로 탄핵을 피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탄핵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가 역풍 등을 감안해 일단 특검 수사결과 보고서를 지켜보며 신중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인 데다 상원은 여전히 공화당이 다수를 점하고 있어 현실화 가능성은 높지 않은 상황이다. 
 
러시아 스캔들 관련 특검 보고서는 3월 내 발표될 전망이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