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댓글조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 법원에 보석 청구

중앙일보 2019.01.05 01:04
조현오 전 경찰청장. 송봉근 기자

조현오 전 경찰청장. 송봉근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 댓글 공작을 지휘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보석을 청구했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지난달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강성수 부장판사)에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재판부는 보석 심문기일을 지정해 검찰과 조 전 청장 측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조 전 청장은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서울경찰청장과 경찰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소속 경찰관을 동원해 정부에 우호적인 글 3만7000여건(진술 추산 6만여건)의 댓글을 달게 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이를 통해 당시 정부에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경찰은 천안함 사건, 연평도 포격, 구제역, 김정일 사망, 유성기업 노동조합 파업, 반값 등록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국회 비준, 한진중공업 희망 버스, 제주 강정마을 사태, 정치인 수사 등 여러 사안에 걸쳐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청장은 지난달 14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이 출석할 의무가 없지만, 조 전 청장은 이날 법정에 나와 직접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물의를 일으켜 송구스럽게 생각하지만, 저는 경찰에 대해 허위사실이나 왜곡된 사실로 비난하면 적극 대응하라 이야기했던 것"이라면서 "경찰청 특별수사단에서 이것을 정치공작·댓글 공작으로 몰아가는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기록에 나타난 댓글 대응 이슈 181개 가운데 경찰 이슈가 아닌 게 없는데, 그게 어떻게 정부 정책 옹호이고 정치관여냐"고 반문하며 "질서유지를 위한 댓글 활동을 한 적이 있는데, 경찰 본연의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