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선출에 신나서 폴짝 뛴 손녀 딸

중앙일보 2019.01.05 00:02
미국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원이 두 번째 하원의장에 오르던 날 그의 9살 손녀가 진짜 주인공이 됐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원이 3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진행된 하원의장 호명 투표에서 자신의 이름을 외치며 환호하는 9세 손녀 벨라 코프먼과 손을 맞잡고 있다. [UPI=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원이 3일(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진행된 하원의장 호명 투표에서 자신의 이름을 외치며 환호하는 9세 손녀 벨라 코프먼과 손을 맞잡고 있다. [UPI=연합뉴스]

 
외신들은 3일(현지시가) 할머니의 손을 잡고 폴짝 뛰며 기쁨을 주체하지 못한 펠로시 의장의 손녀 벨라 코프먼(9)이 모두의 시선을 독차지했다고 전했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이날 오후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진행된 하원의장 호명투표에서 벨라는 펠로시에게 표가 모이자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일어나 격하게 고개를 끄덕이거나 손뼉을 쳐 이목을 끌었다.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의회가 시작되기전에 가슴에 손은 얹고 있다. [UPI=연합뉴스]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의회가 시작되기전에 가슴에 손은 얹고 있다. [UPI=연합뉴스]

 
펠로시가 직접 투표할 차례가 되자 그는 손녀딸의 손을 잡고 일어났고, 이에 벨라는 할머니의 이름을 외치며 폴짝폴짝 뛰었다. 벨라의 귀여운 모습은 온라인상에서 퍼져나가며 관심을 모았다.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어린이들에게 둘러쌓인채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UPI=연합뉴스]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어린이들에게 둘러쌓인채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UPI=연합뉴스]

 
 
미 인터넷매체 버즈피드의 데이비드 맥 부국장은 트위터에서 "사람들이 낸시 펠로시에게 투표하는 걸 보고 이 소녀(벨라)가 몹시 신났던 모양"이라며 벨라의 영상을 공유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워싱톤 초상화앞을 지나가고 있다. UPI=연합뉴스]

펠로시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워싱톤 초상화앞을 지나가고 있다. UPI=연합뉴스]

 
 
지난 2007년부터 2011년까지 미국 역사상 여성 최초로 하원의장을 역임했던 펠로시 의장은 8년 만에 미국 권력서열 3위 자리에 다시 오르게 됐다.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