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난전화’ 취급한 119…신고자, 사흘 뒤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9.01.03 22:09
서울 마포대교에 세워진 극단적 선택 위로 동상. [중앙포토]

서울 마포대교에 세워진 극단적 선택 위로 동상. [중앙포토]

“근데 이렇게 지금 말을 잘할 수 있나요?”

 
지난해 11월 27일 오전 서울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최모(여)씨가 119에 구조요청을 했을 당시 들은 말이다. 이 여성은 사흘 뒤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3일 JTBC에 따르면 최씨는 당시 마포대교에서 뛰어내린 후 119에 전화를 걸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최씨가 “지금 한강이다”라고 하자 당시 전화를 받은 119대원은 “근데 이렇게 지금 말을 잘할 수 있냐”고 물었다. 최씨가 거듭 구조 요청을 하는데도 “뛰어내린 것이냐, 뛰어내릴 것이냐”고 재차 물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최씨가 “장난 전화 아니다”라고 하자 이 대원은 “좀 대단해서 말씀을 드린다. 한밤중에 한강에서 수영하면서 이렇게 전화까지 하는 거 보니 대단하다”고 했다.  
 
최씨와 통화를 이어가던 이 대원이 결국 구조 출동 버튼을 누르면서 현장에 119구조대가 출동했으나 끝내 최씨를 찾지는 못했다. 최씨는 사흘 뒤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씨 유가족은 이날 JTBC와 인터뷰에서 “(신고 접수자가) ‘조금만 버티라’ ‘수영할 줄 알면 뒤로 누워서 생존 수영을 한다면 오래 견딜 수 있다’ 등과 같은 말을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적극적인 대처가 없었다는 지적이다.  
 
119 측은 “신고 접수자의 태도가 무성의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투신자가 직접 신고를 하는 것은 워낙 예외적인 상황”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