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방장관 발언 해명한 국방부…“천안함‧연평도 사건, 명백한 北도발”

중앙일보 2019.01.03 15:00
국방부가 3일 최근 논란이 된 정경부 국방장관의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도발 관련 발언에 대해 해명을 담은 입장자료를 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3일 최근 논란이 된 정경부 국방장관의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도발 관련 발언에 대해 해명을 담은 입장자료를 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에 대해 “명백한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3일 국방부는 입장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북한이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음을 다시 한번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천안함 폭침,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희생된 전우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방부 입장자료는 최근 논란이 된 정경두 국방장관의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 관련 발언에 대한 해명 차원이다.
 
앞서 정 장관은 지난 1일 한 방송 토론에 출연해 한시민 패널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울 답방을 할 경우 천안함 폭침 등 도발에 먼저 사과가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정 장관은 “앞으로 미래를 보면서 우리가 실질적으로 비핵화를 달성하고 또 항구적 평화정착을 시키는 게 중요하다”며 “앞으로 (비핵화가) 잘 될 수 있도록 한다는 차원에서 일부 우리가 이해하며 미래를 위해 나가야 할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국방부는 이 같은 답변에 대해 “정 장관이 언급한 내용의 핵심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를 이해하고 있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에게 이해를 당부드린다는 내용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강조하는 취지의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