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육대 2019년도 시무식 “역량 결집해 교육혁신 이뤄야”

중앙일보 2019.01.02 17:06
삼육대(총장 김성익)는 2일 오전 교내 대학교회에서 교수 및 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시무식을 개최했다.
 
김성익 총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급변하는 고등교육 현장에서 지난 한 해 우리 공동체 모두는 한걸음 더 내딛는 헌신으로 놀라운 일들을 이룰 수 있었다”며 △ACE+ ‘잘 가르치는 대학’ 2년차 과정을 통해 교육혁신의 디딤돌을 놓았고 △CK-II 사업을 마무리하면서 중독특성화 과정의 기반을 다질 수 있었으며 △2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서울 상위권의 성적을 받았고 △취·창업과 연관된 8개의 국가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들을 도출해냈다고 치하했다.
 
김 총장은 “현재 한국의 고등교육현장은 인구감소와 재정위기로 인해 생존을 염려해야하는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고 전제하며 “삼육대학교는 이런 위기의 시기일수록 우리 대학이 왜 존재해야하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총장은 “삼육대학교의 진정한 발달은 교육의 참된 본질은 유지하면서도 늘 새로운 혁신적인 변화를 추구할 때 일어난다”면서 “올해엔 학생이 행복해하고 만족하는 학생 중심의 MVP 교육 시스템과 교육 환경을 보다 더 완벽하고 급진적으로 구축하여 교육성과를 극대화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끝으로 김 총장은 “한 사람이면 패하겠거니와 두 사람이면 맞설 수 있나니 세 겹줄은 쉽게 끊어지지 아니하느니라”는 성경 전도서의 구절을 인용하며 “교육혁신은 모든 교수님들과 직원 여러분의 헌신과 역량이 결집될 때 가능하다. 지난 몇 년간 경험한 것처럼 우리가 마음을 합하여 달려가면 어떤 위기와 도전 앞에서도 더욱 놀라운 교육적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