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11219…뒤에 번호를 모르겠다” 법정에서 웃은 MB

중앙일보 2019.01.02 16:18
다스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스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78) 전 대통령이 지난해 1심 결심 공판 출석 이후 118일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2일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김인겸)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1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9월 6일 1심 결심 공판엔 출석했으나 10월 5일 1심 선고, 12월 12일과 26일 두 차례 열린 항소심 공판준비기일에는 불출석했다. 건강 문제와 재판 생중계가 불출석의 이유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항소이유 및 항소심 쟁점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소명하기 위해 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 전 인적사항과 항소 사실 여부를 묻는 재판부 질문에 모두 “네”라고 대답했지만, 재판장이 주민등록번호를 묻자 “411219…. 뒤에 번호를 모르겠다”며 멋쩍게 웃기도 했다. 411219는 이 전 대통령의 생년월일이다.  
 
이 전 대통령은 뿔테 안경을 쓰고 검은 정장에 넥타이를 매지 않은 차림으로 나타났다. 왼쪽 옷깃엔 수용자 신분임을 알리는 하얀색 구치소 표식 배지가 달려 있었다.
 
다스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스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공판에는 정동기 전 민정수석, 이재오 전 의원 등 이 전 대통령의 측근 10여명이 참석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측근들에게 “열심히 일하면서 부끄러운 일이 없었다는 것이 나의 확신”이라며 “한 해를 보내며 여러분을 직접 만나 손을 잡아보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는 송년 메시지를 전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항소심 준비기일에서 1심 때와 달리 증인 15명을 신청해 재판부의 채택을 받았다. 오는 9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을 시작으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 이 전 대통령 과거 측근들도 법정에 증인으로 선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1심에서 240억 원대 횡령과 80억 원대 뇌물 혐의로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 원, 추징금 82억여 원을 선고받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