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사살해' 30대, 범행동기 질문에 '묵묵부답'

중앙일보 2019.01.02 14:50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사를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박 모 씨가 2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사를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박 모 씨가 2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병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박모(30)씨가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2일 오후 1시 28분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유치돼 있던 종로경찰서를 나선 박씨는 "왜 (의사를) 죽였냐", "원한이 있었냐", "유가족에게 할 말이 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검은 패딩 점퍼에 안경과 마스크를 쓰고 모자를 눌러쓴 그는 형사들과 함께 법원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올라탔다.
 
박씨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다.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 또는 오는 3일 이른 오전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44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진료 상담을 받던 중 임세원 교수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상담실에서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했고 임 교수가 도망치자 뒤쫓아 나가 3층 진료 접수실 근처 복도에서 가슴 부위를 수차례 찔렀다. 임 교수는 중상을 입은 채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같은 날 오후 7시 30분쯤 끝내 숨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