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불법사찰 판도라 상자 열려…진상 파헤칠 것"

중앙일보 2019.01.01 17:18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일 페이스북에 "청와대 특별감찰발 민간인 사찰 의혹은 국정조사 청문회와 특검을 통해 진상을 파헤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일 페이스북에 "청와대 특별감찰발 민간인 사찰 의혹은 국정조사 청문회와 특검을 통해 진상을 파헤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청와대 특별감찰발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 청문회와 특검을 통해 진상을 파헤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1일 페이스북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3否(부) 3變(변) 3擁(옹) 봉쇄전략'으로 국민은 물론 국회와 야당을 농락하려 했으나 공익제보자의 폭로가 상당 부분 사실임을 규명하는 성과를 보였다"고 적었다.
 
그는 "우윤근 러시아대사 금품수수 사건의 불기소 여부와 정보 출처에 대해 수차례 오락가락하는가 하면 블랙리스트 자료의 존재 여부도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이 서로 번복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면서 "국민의 뜻을 받들어 행정부를 견제해야 할 민주당은 청와대 호위무사에 혈안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방해에도 진실은 하나둘 그 껍질을 벗기 시작했다"며 "330개 공공기관장의 성향을 분석한 블랙리스트가 작성돼 지방선거와 공공기관의 코드인사에 활용됐고 휴대폰을 압수해 공무원의 사생활까지 샅샅이 뒤져 인사 조치한 디지털 포렌식 공포 감찰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권력 핵심 인사에 대해서는 금품수수 등의 비리 연루를 추단할 수 있는 자료가 있는데도 이를 묵살한 것이 사실로 밝혀졌다"며 "이제 불법 사찰의 판도라 상자가 열리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