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택의-펠리페 호흡 척척…KB손해보험 2연승

중앙일보 2019.01.01 17:10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두 달 만에 2연승을 달렸다.
 
KB손해보험 황택의(왼쪽)와 펠리페. [사진 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 황택의(왼쪽)와 펠리페. [사진 한국배구연맹]

KB손해보험은 1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21 25-20)으로 이기고 2연승을 기록했다. KB손해보험의 최근 2연승은 지난해 10월 25과 28일 각각 우리카드와 한국전력을 연파한데 이어 두 달 만이다. OK저축은행은 4연패에 빠지면서 5위(10승10패, 승점 31)로 처졌다. KB손해보험은 6위(6승14패, 승점 21)다. 
  
KB손해보험 외국인 선수 펠리페 안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가 20득점으로 활약했고, 손현종인 13득점으로 승리를 도왔다. 지난달 29일 선두 대한항공을 3-2로 이긴 KB손해보험은 자신감이 한껏 올라왔다. 1세트 초반부터 OK저축은행을 압박했다. 1세트 중반부터 리드를 잡고 25-20으로 가져왔다. 
 
2세트에서는 10-10까지 팽팽했지만, 손현종의 스파이크와 서브가 통하면서 14-11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1, 2세트를 모두 잡은 KB손해보험은 3세트에도 손쉽게 OK저축은행을 제압했다.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2연승의 수훈 선수로 세터 황택의를 꼽았다. 권 감독은 "택의가 흐름을 잘 조절했다. 낮고 빠른 토스가 처음에는 잘 안 맞았는데, 훈련을 열심히 해서 펠리페와 호흡이 잘 맞고 있다"고 말했다. 
 
황택의는 "처음에는 공을 높게 띄웠는데, 잘 안 풀리면서 감독님께서 낮게 바꿔보자고 하셨다. 처음에는 펠리페도 낮은 토스에 거부감을 느꼈지만, 낮은 토스에도 공격이 잘 되면서 펠리페가 힘 있게 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