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형식 달라진 김정은 신년사…수트 입고 소파에 앉은 채 낭독

중앙일보 2019.01.01 09:15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 오전 9시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예전과 달리 올해는 소파에 앉아 신년사를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2013년부터 매년 노동당 대회의장 연단에 서서 신년사를 낭독해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노동당 청사에 마련된 발표장에서 검은색 정장을 입고 한 손에 원고를 든 채 화면을 바라보며 신년사를 발표했다. 관련된 현장이나 시찰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도 중간중간 곁들여졌다.
 
이날 발표장은 서재를 연출한 듯 책으로 가득 찬 책장과 책상 등 고급스러운 가구로 꾸며졌다. 김 위원장의 뒤편으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대형 회화 액자도 배치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 오전 9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 오전 9시에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의 신년사는 조선중앙TV를 통해 약 30분간 진행됐다. 김 위원장이 발표장으로 입장하기 전 여동생인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함께 들어가는 모습도 방영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