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총리 "'일본의 내일' 열어가는 한 해 만들 것"

중앙일보 2019.01.01 00:49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새해는 '일본의 내일을 열어 가는' 한 해로 만들 것이며, 그 선두에 서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새해는 '일본의 내일을 열어 가는' 한 해로 만들 것이며, 그 선두에 서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새해는 '일본의 내일을 열어 가는' 한 해로 만들 것이며, 그 선두에 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새해를 맞아 발표한 신년사에서 아베 총리는 2012년 12월 취임 이후 6년간의 경제 정책에 대해 "젊은 층의 취업률은 과거 최고 수준이다. (연간) 외국인 관광객은 3000만명을 넘었다"고 자평했다.
 
외교 면에서는 러시아와의 평화조약체결 협상, 북미 정상회담, '경쟁에서 협조'라는 중일 간 신시대 시작 등을 거론하며 "큰 전환기를 맞은 가운데, 전후(戰後) 일본 외교의 총결산을 과감하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 2021년 9월에 자민당 총재 겸 총리의 임기를 마치는 것을 염두에 둔 듯 "남은 임기 몸과 마음을 다해 남은 과제에 대해 도전해 나간다는 각오"라며 "자녀와 손자들에게 희망이 넘치고, 긍지가 있는 일본을 넘겨주겠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언급한 '남은 과제'에는 개헌이 포함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아베 총리는 매년 연초 자민당 인사회나 기자회견을 통해 개헌과 관련한 입장을 밝혀 온 만큼 올해도 같은 방식으로 개헌 드라이브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일본에서는 올해 4월 말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퇴위하고 5월 1일 왕세자인 나루히토(德仁) 왕세자가 일왕으로 취임하면서 현재의 헤이세이(平成) 대신 새 연호를 사용하게 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