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80억 기부했다 140억 세금폭탄…'기부맨' 황필상 박사 별세

중앙일보 2018.12.31 19:16
장학재단에 재산을 기부했다가 140억원의 세금 폭탄을 맞아 세무당국과 법정 다툼을 벌였던 황필상 박사가 31일 별세했다. 향년 71세.

세무당국과 7년 법정다툼 끝 승소했지만
소송 스트레스로 몸 약해져…71세로 운명
"후배 위해 써달라" 시신까지 기증하고 떠나

 
황 박사는 생전 사회에 280억원가량을 환원한 것으로 알려진 '기부맨'이다. 그리고 이 기부로 7년 지루한 4개월에 걸친 지루한 법정 다툼을 벌이는 고초를 겪었다.
 
그의 사연은 이렇다. 가난한 유년기를 보내고 1973년 26살의 나이로 늦깎이 대학생이 된 그는 이후 프랑스에서 국비 장학생으로 공부해 박사 학위를 땄다.
1984년부터 한국과학기술원(현 KAIST) 기계공학과 교수를 역임하던 그는 1991년 교수직을 그만두고 생활정보신문인 '수원교차로'를 창업했다. 자본금 1억원으로 시작한 수원교차로는 10여년 만에 직원 140명, 매일 220면을 발행하는, 연간 순이익 20억원대의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황필상 박사. [중앙포토]

황필상 박사. [중앙포토]

 
황 박사는 2002년 자신이 보유한 수원교차로 주식 지분 90%(당시 평가액 180억원)와 현금 15억원을 모교인 아주대에 기부했다. 그러나 대학 측이 직접 증여받는 것에 난색을 보이자 구원장학재단을 설립했다. 이후 6년간 733명의 학생이 이 재단을 통해 41억원 이상의 장학금을 받았다.
하지만 세무당국은 2008년 황 박사의 기부를 문제 삼아 재단에 140억원의 증여세를 부여했다.
 
'공익법인에 출연하는 어떤 기업의 주식이 그 회사 전체 발행 주식의 5%를 넘으면 그 초과 부분의 주식 가액에 대해 증여세를 내야 하지만 출연자에 남은 주식과 특수관계인의 지분을 합쳐도 그 회사의 최대주주가 되지 않을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비과세한다'는 상속·증여세법 조항(일명 ‘5% 룰’)이 세금 폭탄의 근거였다. 자산가들의 편법 상속을 막기 위한 법령인데 세무 당국은 재단과 황 박사가 특수관계인이라고 판단해 세금을 물린 것이다. 
황 박사는 "출연만 했을 뿐 재산 설립에 관여하지 않아 특수관계자 성립되지 않는다"며 세금 부과가 부당하다는 내용의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시신까지 후배들에게 기부한 진정한 '기부맨' 
1심은 황 박사의 편이었지만 2심은 증여세 부과 처분이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지난해 4월 "경영권 편법 승계에 악용될 우려라는 이유로 선의의 사회공헌을 막을 수는 없다"며 황 박사의 손을 들어줬다.   
판결 직후 그는 기자들에게 "내가 왜 기부를 해서 범죄자로 몰리나 후회도 많이 했다"면서도 "다시 기회가 왔으니 더 많은 학생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20일 대법원 판결 직후 기자들과 대화하는 황필상 이사장 [중앙포토]

20일 대법원 판결 직후 기자들과 대화하는 황필상 이사장 [중앙포토]

 
하지만 그의 몸은 이미 많이 약해진 상태였다. 재판 당시엔 백내장으로 수술을 받기도 했었다. 
구원장학재단 관계자는 "황 박사가 2~3년 전만 해도 하루에 2만보씩 걸을 정도로 건강을 자신했는데 소송 스트레스로 몸이 많이 약해지셨다"라며 "대법원 판결 이후 병원과 집을 오가며 생활하다 이날 새벽 5시쯤 서울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말했다.  
숨을 거둔 뒤에도 황 박사의 선행은 끝나지 않았다. 그는 1994년 아주대 의료원에 시신 기증 서약을 했다. 아주대병원 개원 이래 첫 시신 기증 서약 사례다.
병원 측은 "고인의 뜻에 따라 기증한 시신이 의학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박사의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1월 2일 8시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