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년 국가공무원 공채로 6117명 뽑는다

중앙일보 2018.12.31 12:07
올해 7급 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을 마친 응시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7급 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을 마친 응시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국가공무원 공개채용 선발인원이 6117명으로 확정됐다. 올해 선발인원 6106명보다 11명 늘었다. 
 

5급 370명, 7급 760명, 9급 4987명 선발
5급 공채 원서접수 2월 10~12일 진행

인사혁신처는 31일 '2019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대한민국 전자관보와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에는 다음달 2일 공고한다.  
 
내년 공채 직급별 선발인원은 5급 370명, 7급 760명, 9급 4987명이다. 5급 공채는 행정직군 263명과 기술직군 67명, 외교관 후보자 40명을 선발한다.  
 
7급 공채는 행정직군 518명, 기술직군 210명, 외무영사직 32명을 뽑고, 9급 공채는 행정직군 4350명과 기술직군 637명을 뽑는다.  
 
5급 공채 1차 필기시험은 3월 9일 치러진다. 9급은 4월 6일, 7급은 8월 17일이다. 5급 공채와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원서접수는 2월 10~12일 진행된다.  
 
인사혁신처는 공직 내 대표성을 높이기 위해 7·9급 공채에 장애인과 저소득층 구분모집 선발인원을 확대했다. 장애인은 올해 300명을 선발한데 비해 34명 늘려 334명을 선발한다. 저소득층 9급 채용인원도 올해 134명보다 2명 늘어난 136명이다.  
 
또 내년부터는 경찰청 소속 일반직 공무원을 일반행정직9급으로 382명 구분모집한다. 공채로 선발된 일반직 공무원은 그간 경찰이 수행하던 행정·지원·시설관리 등의 행정 전문분야를 담당하게 된다. 경찰청 일반직 공채 선발은 2006년 이후 13년만이다.  
 
내년부터 수험생 편의를 위해 원서접수 시간을 늘렸다. 기존에는 원서접수 기간 중 9시부터 23시까지에 한해 시험 신청을 했지만, 내년부터는 원서 접수 기간 중 24시간 동안 신청 가능하다.  
 
또 이번 발표와 별도로 인사혁신처 주관 경력채용시험, 집배원 등 각 부처 주관 경력채용, 경찰·소방 등 특정직 공무원 및 사회복지직 등 일반직 지방공무원에 대한 채용 계획은 각 시험 실시 기관별로 추후 공지된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대국민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분야와 인력을 중심으로 공채선발인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