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민간사찰 탄핵감"···임종석 "말씀이 지나치다"

중앙일보 2018.12.31 12:0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는 양두구육(羊頭狗肉ㆍ양 머리를 걸어놓고 개고기를 판다는 의미) 정권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운영위 첫 질의자로 나서 김태우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사태에 대한 청와대의 해명을 반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운영위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 진실을 얘기하고 책임을 얘기하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청와대의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의 모두발언, 업무보고 그리고 민주당 위원님들의 발언은 결국 지금까지 했던 것을 모두 감싸겠다, 두번째 김태우를 법범자로 만들겠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태우는 엄연한 공익신고자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전날 기획재정부 전 사무관 신재민씨가 ‘청와대가 KT&G 사장을 교체했다’는 의혹 제기를 언급하며 “신재민이라는 또 하나의 공익제보자가 나타났다. 제2, 제3의 공익제보자가 잇따를 거다”고 주장했다. 나 원대표는 “이 정권이 정말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대로 가고 있습니까?”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이 정부는 무차별하게 사찰했다.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무원 핸드폰을 압수해서 포랜식으로 사생활을 캐고, 실세의 비리 의혹은 묵인했다. 블랙리스트를 작성해서 나몰라라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부의 위선이 드러나는 것이다. 정말 정권 초기에 정의와 도덕성을 앞세운 그런 위선, 일탈에 대해서 양두구육의 정권이다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사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이 ‘구시대의 잘못된 관행과 과감히 결별하겠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 잘못한 것은 잘못했다고 얘기하겠다, 거짓으로 불리한 여론을 뒤덮지 않겠다’고 한 것을 거론하며 “과연 이렇게 되고 있나. 김태우에 대해 전부 거짓말이라고 하면서 왜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지 않는가. 사실이 밝혀질까 두려운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임종석 비서실장은 “너무 무리한 말씀”이라고 반박했다. 다음은 나 원내대표와 임 실장의 주요 공방.
 
▶나=왜 청와대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지 않습니까? 사실이 밝혀질까 두려운 것 아닙니까.
▶임=필요하면 언제든지 추가로 하겠습니다.    
▶나=왜 여태까지 안 합니까? 우윤근 전 대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청와대가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지 못하는 사유 국민들은 다 알고 있습니다.    
 
▶나=대통령께서 이번 사건에 대해서 유감표시한 적 있으십니까?
▶임=대통령께서 유감을 표시할 사항으로 보지는 않습니다만….    
▶나=예전에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 기억하실 겁니다.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민주당 상임고문 시절에 이런 사건은 탄핵감이다. 대통령 탄핵 얘기가 나올 감이다  
▶임=민간인사찰이라고 얘기하지 마시고…. 저도 잠깐 말씀 드려도 되겠습니까.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업무보고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업무보고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실장은 발언 기회를 얻어 입장을 밝혔다. 임 실장은 “나 위원님께서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이렇게 무리하게 말씀하시는 것은 지나치다고 생각한다. 위원님께서 그렇게 생각하시는 내용을 말씀을 주시면 저희가 여기서 그거를 설명하고 실체적 진실이 무엇인지를 확인하자고 만들어진 자리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또 “김태우 사건이 훨씬 심각한 것은 본인과 유착관계에 있는 건설업자가 뇌물수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그 시점에 검찰청 특수수사과에 가서 관련자료를 요구한 것이다. 이것을 마치 청와대 관심사건인 것처럼 위장해서 이 사건에 개입하려고 했던 것이고 저희는 여기에 대한 통보를 검찰청 특수수사과로부터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