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올림픽 ‘팀킴’의 “영미∼”…국민 웃고 울린 2018년 올해의 말

중앙일보 2018.12.31 09:44
[사진 리얼미터 제공]

[사진 리얼미터 제공]

 
2018년 한 해 국민을 웃기고 울린 ‘올해의 말’ 1위로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컬링 대표팀 팀킴의 “영미∼”가 꼽혔다는 조사 결과가 31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28일 전국 성인 50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팀킴 스킵(주장) 김은정 선수가 경기 중 김영미 선수에게 외쳤던 “영미∼”를 ‘올해의 말’로 꼽은 응답자가 18.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청와대가 북한에 보낸 귤 200t을 두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귤 상자 속에 귤만 있겠느냐”고 한 말이 11.9%로 2위를 차지했다.
 
정의당 고 노회찬 전 의원이 유서에 남긴 “누굴 원망하랴”가 11.9%로 3위, 청와대가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폭로에 대해 “미꾸라지 한 마리가…”라고 표현한 것이 11.6%로 4위에 올랐다.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한 “멀다고 하면 안되갔구나”는 10.9%로 5위를 기록했다.
 
이외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내가 김용균이다”(6.2%),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괘념치 말아라”(6.2%),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5.8%), 한국당 전 대변인이었던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5.4%), 위디스크 양진호 회장의 “고개 들어, 울어?”(2.5%) 등이 올해의 말에 포함됐다.
 
한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