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구대표팀 감독, 선동열 다음은 누구

중앙일보 2018.12.31 00:05 경제 6면 지면보기
김시진

김시진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김시진(60·사진)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을 신임 기술위원장으로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KBO는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 전력분석을 통해 야구대표팀에 기여했다. 경륜과 신중함, 소통 능력을 갖춘 분”이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KBO, 김시진 기술위원장 선임
도쿄올림픽 맡을 지도자 물색
일본 산케이 “한국 야구 내분”

김 위원장은 조만간 기술위원회(위원장 포함 7명)를 구성할 예정이다. 대표팀 전임(專任) 사령탑이었던 선동열(55) 감독이 지난달 물러나면서 생긴 공석을 메우는 게 기술위원회의 당면과제다. 1월 안으로 새 감독 선임을 마쳐야 한다. 그래야만 새 감독이 2월 1일 시작되는 각 구단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들을 파악할 수 있다. 신임 감독은 내년 11월 프리미어12 대회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야구대표팀을 지휘하게 된다.
 
김시진 위원장은 “어려운 시기에 중요한 일을 맡게 돼 부담이 크다”면서 “누군가는 해야 하는 일이기 때문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다는 마음으로 기술위원장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1983년 삼성 라이온즈에서 데뷔 후 통산 124승(평균자책점 3.12)을 올린 뒤 롯데에서 은퇴한 김 위원장은 현대 유니콘스, 히어로즈, 롯데 감독을 지냈다. 여러 국제대회에서 코치와 전력분석 팀장을 맡은 경험도 있다. 기술위원장으로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그가 풀어내야 할 과제가 만만치 않다.
 
김 위원장 말대로 야구대표팀은 ‘어려운 시기’를 맞았다. 일본 종합일간지 산케이신문은 29일 인터넷판 기사로 2020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각 나라의 야구대표팀 소식을 전했다. 이 신문은 ‘한국과 쿠바는 일본에 위협이 될 것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각 나라별로 사연이 있다’며 ‘한국 대표팀은 세대교체가 진행되지 않았고,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2회 연속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고 꼬집었다. 신문은 이어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뛰었던 선 감독이 대표팀에서 사임하는 일이 벌어졌다. 한국야구계는 ’내분‘에 흔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언론이 ‘내분’으로 표현한 건 선동열 감독과 정운찬 KBO 총재의 갈등을 일컫는다. 야구 대표팀은 지난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했다. 그러나 선수선발에서 일어난 시비 때문에 선 감독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았다. 이어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 총재가 “개인적으로 전임 감독이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하자 선 감독은 미련 없이 대표팀 감독에서 물러났다. 총재가 감독을 공개적으로 불신임한 상황을 일본 언론이 내분이라고 비꼰 것이다.
 
2016년 WBC까지 야구대표팀 감독은 기술위원회가 대회별로 선임했다. 기술위원회는 지난해 7월 야구대표팀 사상 처음으로 선 감독을 전임 감독으로 선임한 뒤 해체됐다. 기술위원회가 옥상옥(屋上屋)이 되는 걸 막고, 대표팀 감독에게 힘을 실어주자는 취지였다.
 
그러나 KBO는 기술위원회를 부활시키는 동시에 전임 감독 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국제대회가 많지 않은 야구대표팀에 전임 감독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한 정 총재 체제에서 야구대표팀을 운영해야 할 주체(기술위원회와 코칭스태프)가 어느 때보다 비대해진 것이다. 가뜩이나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KBO 사무국으로서는 투명한 과정을 통해 실력과 명망을 갖춘 감독을 선임하는 것 외에 다른 방도가 없다. 아직 정식으로 출범도 하지 않은 기술위원회 앞에 많은 과제가 쌓여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