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시 뛰자! 한국 경제] 미래 도약 위해 5년간 45조 투자, 2만 명 고용

중앙일보 2018.12.31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포스코가 45조를 투자해 경쟁력을 강화 한다. 최정우 회장이 2고로를 방문한 모습.

포스코가 45조를 투자해 경쟁력을 강화 한다. 최정우 회장이 2고로를 방문한 모습.

 포스코가 미래 도약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등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2023년까지 45조원을 투자하고, 2만 명을 고용한다고 밝혔다.
 

포스코그룹

 포스코그룹이 2023년까지 핵심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45조원을 투자할 분야는 ▶철강사업 고도화 ▶신성장사업 발굴 ▶친환경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 등이다. 철강사업은 ▶광양제철소 3고로 스마트화 ▶기가스틸 전용 생산설비 증설 ▶제철소 에너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부생가스 발전설비 신설 등을 위해 26조원을 투자한다.
 
 미래 신성장 사업은 이차전지 소재 부문의 기술력을 더욱 고도화하고 본격 양산체제를 구축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와 이에 따른 공장 신설을 추진하며,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에 속도를 높이고 석탄을 활용한 탄소 소재 및 인조 흑연 음극재 공장 신설 등에 10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또 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은 청정화력발전 건설과 태양광 등 친환경에너지 사업 추진, LNG저장시설 확대를 통한 미드스트림 사업 강화 등을 위해 9조원을 투자한다. 이와 함께 우수 인재 조기 확보를 위해 향후 5년간 2만 명 고용을 추진할 방침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