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김정은, 친서 고마워…환영하는 우리 마음 변함없어"

중앙일보 2018.12.30 18:02
지난 9월 백두산 천지서 손 잡은 남북정상(왼쪽)과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오른쪽)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지난 9월 백두산 천지서 손 잡은 남북정상(왼쪽)과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오른쪽)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내온 친서에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새해를 앞두고 김 위원장이 편지를 보내왔다"며 김 위원장의 친서 전달 소식을 전했다. 김 위원장의 친서를 보내왔다는 청와대 발표 100분 만이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우리 민족이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 더는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되었음을 전해주었다. 서울 상봉이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도 담겼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과 북미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도 다시 한번 천명해주었다"며 "새해에도 자주 만나 평화 번영을 위한 실천적 문제와 비핵화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고자 한다는 김 위원장의 뜻이 매우 반갑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 오랜 시간이 걸려 여기까지 왔고, 한 해 동안 많은 변화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어려움이 많을 것이다"라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서로의 마음도 열릴 것이다.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이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연말, 바쁜 중에도 따뜻한 편지를 보내주어 고맙다"라며 "연내 답방 연기가 궁금했던 우리 국민에게 반가운 소식이 되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가족들 모두 건강하시길 바라며,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오른쪽)에 답했다(왼쪽)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오른쪽)에 답했다(왼쪽)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앞서 청와대는 이날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 두 정상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이 올해 서울 방문이 이뤄지지 못한 것 아쉬워했고,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며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