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해상서 기름 850ℓ 든 파력발전기 완전 침수…해양오염 우려

중앙일보 2018.12.30 15:08
침수 중인 파력발전기 [제주해양경찰서 제공=뉴스1]

침수 중인 파력발전기 [제주해양경찰서 제공=뉴스1]

 
기름 850ℓ가 든 부유식 파력발전기가 제주 해상에서 완전히 침수됐다.  
 
3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제주시 한경면 용수리 용수포구 북서쪽 2.6㎞ 해상에서 침수가 시작된 부유식 파력발전기(1088톤)가 수면 아래로 완전히 침수됐다.
 
해경은 이날 오전 3000톤급 경비함정을 투입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침수 중이던 파력발전기가 완전히 침수됐으며 아직 해상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파력발전기에는 경유 50ℓ와 유압유 800ℓ가 적재돼 있어 해양오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해경은 지난 28일부터 파력발전기 내부로 진입을 시도했으나 기상이 나빠 실패했다.    
 
현재 제주도 서부 해상에 내려진 풍랑주의보는 해제됐지만, 여전히 파도가 높게 일고 바람도 강하게 불고 있다.    
 
해경은 방제팀과 구조팀을 인근 포구에 전진 배치해 기상이 풀리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해경 관계자는 “해양오염 발생에 대비해 현장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해양플랜트연구소와 함께 해양오염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기상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사고를 수습과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침수된 파력 발전기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소속이며 가로 32.5m, 세로 23m, 높이 9.5m로 사람은 타고 있지 않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