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로또’ 아파트 당첨 4명 중 1명 계약 포기

중앙일보 2018.12.30 12:48 경제 2면 지면보기
'디에이치 라클라스' 견본주택 모습.

'디에이치 라클라스' 견본주택 모습.

올해 최고 분양가를 기록한 서울 서초구 반포동 ‘디에이치 라클라스’(삼호가든맨션3차 재건축)의 계약률이 75%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청약 당첨자 넷 중 한 명이 계약을 포기했다. 
 

[단독] ‘디에이치 라클라스’ 계약률 75%
최소 10억 필요 … 규제로 대출 막혀

복수의 부동산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28일 분양 계약을 마감한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일반분양 210가구 중 160가구만 계약했다.
  
부적격 당첨됐거나 계약 포기한 가구가 50가구에 달한다. 분양가와 주변 시세 격차가 수억 원대에 달해 당첨 때 기대할 수 있는 ‘로또’는 커졌는데도 강남권 분양시장의 분위기가 예전 같지 않다.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휘몰아치던 분양시장 돌풍이 가라앉고 있는 모양새다.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분양가는 3.3㎡당 4687만원이었다. 전용면적 84㎡가 14억6900만~17억4700만원으로 책정됐다. 지난 8월 입주한 바로 옆 단지 ‘반포 래미안 아이파크’의 시세는 3.3㎡당 5800만원이다.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분양가 대비 시세차익이 3.3㎡당 1000만원 이상이어서 ‘로또 분양’으로 손꼽혔다. 그런데도 넷 중 한명이 계약하지 못했다. 부양가족ㆍ무주택기간을 잘못 기재한 부적격자 외에, 현금 조달 능력이 떨어져 계약 포기한 당첨자가 속출했다. 분양가의 20%를 계약금으로 내게 한데다가, 정부 대출 규제의 영향이 컸다.   
 
분양가가 9억원을 초과하다 보니 중도금 집단 대출을 받을 수 없다. 계약금과 중도금을 합치면 분양가의 80%를 현금으로 갖고 있어야 한다. 계약하려면 최소 10억원 이상의 현금이 있어야 하는 데다, 유상옵션 비용도 더하면 비용 부담이 더 커진다. 
 
강남권 아파트 분양 시장이 ‘현금 부자들을 위한 리그’가 된 꼴이다. 분양업체 관계자는 “대부분 자금 마련 방안을 마련하지 못해 계약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며 “강남권 새 아파트의 진입장벽이 더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대출 규제, 전매 제한 등 9·13 대책 이후 부동산 경기가 위축된 터라 ‘로또’ 기대감이 예전보다 못하다”며 “결국 강남 아파트 시장이 자금력 있는 사람을 중심으로 점점 양극화되고, 강남권 이외 외부에서 들어오기 힘든 시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분양시장에서 강남과 강북의 온도 차도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중도금 대출이 가능한 분양가 9억원 미만의 강북권 아파트에 30~40대 실수요자가 대거 몰리면서다.
 
12월 초 분양한 은평구 응암동 ‘힐스테이트 녹번역’의 경우 분양 계약률이 85%에 달했다. 최근 서울 은평구 수색동 DMC SK뷰 아파트 청약에서는 가점 만점자가 나오기도 했다. 28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DMC SK뷰 전용 112㎡에 청약 만점자(84점)가 청약했다. 평균 가점은 64.8점으로, 디에이치 라클라스(63.8점)보다 높았다.   
 
최근 강남권 집값 하락 폭이 커지면서 향후 집값 전망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강남 4구 아파트 매매 가격은 전주 대비 0.21% 하락했다. 하락세가 수 주째 이어지는 데다 폭도 가팔라지는 추세다.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계약 포기 물량은 예비 당첨자(당첨 인원의 80%)에게 돌아간다. 예비 당첨자 계약 이후에도 미계약분이 있으면 인터넷을 통해 선착순 분양에 들어간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