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

“최지만, 2019년 빛낼 숨은 보석”…MLB 타자 기대주 선정

중앙일보 2018.12.30 11:52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최지만(27·탬파베이 레이스)이 새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빛낼 ‘숨은 보석’ 중 하나로 꼽혔다.
 
30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019년 숨은 보석이 될 수 있는 5명의 타자”를 다룬 새해 전망 기사에서 타자 중 한 명으로 최지만을 올렸다.
 
MLB닷컴은 “최지만은 메이저리그에서 보낸 3년 동안 한 팀에 붙어있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C.J. 크론의 계약을 양도하고 제이크 바워스를 트레이드했으며 자유계약선수(FA) 넬슨 크루스를 놓쳤다. 이제 한국 출신 거포는 탬파베이 지명타자 경쟁에서 선두주자가 됐다”고 팀 상황 변화에 따른 최지만의 입지를 소개했다.
 
이어 “탬파베이 로스터에는 이미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구단은 최지만에게 그의 파워를 믿는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또한 12%인 통산 볼넷 비율을 포함한 최지만의 장점을 열거했다.
 
MLB닷컴은 “지난 두 시즌 동안 최지만의 인플레이 타구는 148개에 불과했지만 그중 12.2%는 ‘잘 맞은 타구’였고, (타구 속도와 발사각을 조합해 산출하는) ‘기대 장타율’은 0.469에 이른다”고 높이 평가했다.
 
더불어 MLB닷컴은 “최지만이 2021년까지는 연봉조정신청 자격을 얻을 수 없어 탬파베이에는 생산성 있는 타자가 될 것”이라며 “탬파베이는 크루스를 잡지 못했지만 이미 비용 대비 효율적인 대안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지만과 함께 5명에 든 타자는 채드 핀더(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루크 보이트(뉴욕 양키스), 대니얼 보겔바흐(시애틀 매리너스), 라이언 오헤런(캔자스시티 로열스)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