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년 돼지띠 해’ 전국 돼지 관련 지명 112곳…“먹거리 풍부한 지역”

중앙일보 2018.12.30 11:35
[뉴스1]

[뉴스1]

 
국토지리정보원은 2019년 기해년 돼지의 해를 맞이해 전국 지명을 분석한 결과, 돼지와 관련돼 고시된 지명이 총 112개라고 30일 밝혔다.  
 
지역별로 전남이 27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남 21개, 전북 16개, 경북 13개 등의 순이었다.  
 
지리정보원은 “대부분 남쪽 지역에 풍요로운 곡창지대가 있는 곳”이라며 “상대적으로 먹거리가 풍부한 지역에서 가축으로 돼지를 많이 길러 주변 지명에 돼지가 자주 사용된 것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돝섬’은 가락궁왕의 총애를 받던 후궁이 사라진 후 사람들을 괴롭히는 황금돼지로 변했고 그 후 괴이한 빛이 돼 이 섬으로 날아가 돼지가 누운 모습의 섬이 됐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 섬에서 염원을 빌면 이뤄진다는 이야기와 섬에 있는 황금돼지상도 이러한 전설과 관련이 있다.  
 
유기윤 지리정보원 원장은 “2019년 기해년 모두가 건강하고 행운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며 “앞으로 우리 삶이 밀접하게 녹아있는 지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문화유산으로 보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