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 출장’ 한국당 의원들 조기 귀국…민주당도 온천 일정 취소

중앙일보 2018.12.30 11:16
‘외유성 출장’ 논란에 휩싸인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기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뉴스1에 따르면 곽상도·신보라·장석춘 의원은 베트남 다낭에서 이날 새벽 귀국했다. 이날 밤 예정됐던 귀국 일정을 앞당긴 것이다. 
 
곽 의원 등은 지난 27일 오후 올해 마지막 국회 본회의에 불참하고 다낭으로 출발했다.
 
이들은 양국 교류협력 강화와 다낭 무역관 개소식 참석, 교민 애로사항 청취 등을 이유로 3박 4일 다낭 일정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과 함께 출국했던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지난 29일 하루 먼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본회의 일정 등으로 인해 하루 늦게 후발대로 출국한 성일종 의원은 아직 귀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신 의원은 귀국 후 언론을 통해 “잘못된 판단을 해서 본회의를 불참하고 (다낭으로) 간 것은 적절한 행동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의정활동의 기본에 충실하자는 게 제 다짐이기도 했는데, 스스로 무너뜨린 것 같아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2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으로 워크숍을 떠난 운영위 소속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당초 예정했던 온천과 관람 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