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걷다가 찰칵] ‘집 나오니 개고생’

중앙선데이 2018.12.29 00:20 616호 34면 지면보기
집 나오니 개고생

집 나오니 개고생

날은 춥지요, 바람은 불지요, 정말 살 떨립니다.  
 
달랑 잠바 하나로 겨울을 나려니 그야말로 개고생입니다.  
 
김춘식 기자 kim.choonsik@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