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학재 정보위원장직은 바른미래당에…나경원 “통 크게 내려놨다”

중앙일보 2018.12.27 18:03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산업안전보건법, 유치원 3법 등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 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산업안전보건법, 유치원 3법 등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 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7일 한국당으로 복당한 이학재 의원의 국회 정보위원장 자리를 바른미래당에 넘기기로 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나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관행이 전혀 없었음에도 이 부분을 통 크게 내려놓기로 했다”면서 “정보위원장을 바른미래당에 양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시절 선출된 이학재 의원은 지난 18일 정보위원장 자리를 유지한 채 한국당으로 복당을 공식 선언했다. 이후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에 이 의원의 정보위원장직 반환을 요구해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