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 위해…‘웰다잉 시민운동’ 28일 출범

중앙일보 2018.12.27 15:35
웰다잉시민운동 출범 초청장.[사진 웰다잉시민운동]

웰다잉시민운동 출범 초청장.[사진 웰다잉시민운동]

고령화 시대를 맞아 노후를 미리 계획해 아름답게 삶을 마무리하는데 공감대를 모으기 위한 시민단체가 설립된다. ‘웰다잉(well-dying) 시민운동’은 28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한다.
 
웰다잉시민운동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손숙 예술의 전당 이사장,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 노동영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원장 등이 공동준비위원장으로 참여한다. 초대 이사장은 세계노년학 회장과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한 차흥봉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맡는다.
 
웰다잉시민운동은 ▶사전연명의료의향서, 호스피스, 장례ㆍ장묘, 장기기증 등 육체적 생명의 아름다운 마무리 활동 ▶엔딩노트, 자서전쓰기, 사전장례식 등 관계의 아름다운 마무리 활동 ▶유언장 작성, 임의후견 약정, 유산기부 등 정신ㆍ물질적 유산의 아름다운 마무리 활동을 적극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우리 사회에 웰다잉 문화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전문가 교육훈련, 종합정보지원센터 운영, 정책연구개발 및 입법지원 등도 펼칠 방침이다.
 
원혜영 의원은 웰다잉시민운동의 설립취지에 대해 “준비되지 않은 죽음은 환자 개인은 물론 가족과 사회 모두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모든 시민이 자기 결정을 통해 보다 아름답고 존엄하게 인생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문화와 제도로 정착시켜 나가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