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싸우다 14층서 떨어진 50대, 방송 수신기 걸려 ‘구사일생’

중앙일보 2018.12.27 15:05
동거남과 술에 취해 싸우다 아파트 14층에서 떨어진 50대 여성이 아래층 외부에 설치된 위성방송 수신기에 걸려 가까스로 화를 면했다. [중앙포토, 뉴스1]

동거남과 술에 취해 싸우다 아파트 14층에서 떨어진 50대 여성이 아래층 외부에 설치된 위성방송 수신기에 걸려 가까스로 화를 면했다. [중앙포토, 뉴스1]

아파트 14층에서 떨어진 50대 여성이 아래층 외부에 설치된 위성방송 수신기에 걸려 구사일생했다.
 

“동거남이 밀어서 떨어졌다”
“혼자 자살소동 벌이다 떨어졌다”
진술 엇갈려

27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4시 대구 한 아파트에서 A씨(57)와 동거녀 B씨(50)가 술에 취해 심하게 다투다 B씨가 아파트 14층 베란다 밖으로 추락했다.
 
당시 A씨는 B씨와 10~20분가량 심하게 싸우며 격분한 상태에서 흉기로 B씨를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B씨가 아파트 베란다 밖으로 추락했다.
 
다행히 B씨는 바로 아래층 베란다 바깥에 설치된 위성방송 수신기에 몸이 걸리면서 A씨와 아래층 주민이 곧바로 구조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밀어 떨어졌다”는 B씨 진술에 따라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그러나 A씨는 “B씨가 혼자 자살소동을 벌이다가 실수로 떨어졌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 진술이 엇갈리는 만큼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살인미수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