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세관, ‘한진일가 밀수’ 이명희·조현아·조현민 검찰 송치

중앙일보 2018.12.27 11:08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밀수 의혹을 수사한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은 해외에서 구매한 명품과 생활용품 등을 밀수입한 혐의(관세법 위반)를 받는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과 조현아(44) 대한항공 전 부사장, 조현민(35) 대한항공 전 전무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사건 조사에 착수한 지 8개월 만이다.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이들 세 모녀는 2009년 4월부터 올해 5월까지 260차례에 걸쳐 시가 1억5000만원 상당의 해외 명품과 생활용품 1061점을 대한항공 회사 물품인 것처럼 위장해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2013년 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30차례에 걸쳐 가구·욕조 등 시가 5억7000만원 상당의 물품 132점을 국내로 들여오면서 수입자를 대한항공 명의로 허위신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